jihapark's image jihapark 1.0K118
10/12 '12 posted

정신과 의사 서천석씨의 여러가지 트윗들

  

suhcs
부모들은 아이가 삶에 대한 진정성이 없다고 답답해 한다. 직접적인 욕구에 대해서라면 모를까? 진정성을 갖고 노력하는 순간이란 매우 드문 법이다. 인생에서 드물게 만나는 빛나는 순간이다. 그것을 일상에서 요구하면 늘 만족하지 못할 수 밖에. 안타깝다.
2012/10/12 7:04 오후     
suhcs
심지어는 존경을 받는 분들도 진정성이 빛날 때는 대개 짧은 순간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진정성이 있는 척 하거나, 진정성이 있었다고 이야기하거나, 남의 진정성에 질문하고 있을 뿐이다. 진정성에 매달리면 안 된다. 오히려 좀 더 인간에게 너그러워야 한다.
2012/10/12 7:09 오후

삶에 대한 진정성이란 뭘까...

책을 통해 알게 된 사람을 직접 보면 책에서 받은 인상과는 달리 뭔가 허당이라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그렇다고 나쁜 건 아니고. 진정성이 빛날 때는 짧은 순간에 불과하기 때문인가.

suhcs
어떤 부모의 호소. "전 육아에 너무 매달려 있어요. 그게 문제인 듯 해요." 그럼 아이와 함께 즐긴 시간은 얼마나 됩니까? 부모는 한참을 고민한다. 육아는 아이의 문제와 그 해결에 집중하는게 중심은 아니다. 아이와 나눈 즐거운 시간이 결국 중요하다.
2012/10/11 10:32 오후     


 

suhcs
정신과 의사를 했기에 알게 된 깨달음은 사람이란 연약한 존재라는 사실. 엄청난 의지로 대단한 일을 해낸 사람들 겉보기에 강한 사람들도 대개 약하다. 독한 사람이라도 이는 겉모습에 불과하다. 그래서 공적인 일이 아니라면 남에게 모진 말은 안 하려 한다.
2012/10/7 11:01 오후     
suhcs
모진 소리를 하는 것도 실은 내면에 있는 날카로운 칼날을 견딜 수 없어 밖으로 던지는 행위이다. 때론 자기가 입은 상처의 괴로움을 잊으려 옆에 상처를 내기도 한다. 그렇게 견디지 못하는게 사람이다. 그래서 상처를 덜 준다면 그것만으로도 사람 이상이다.
2012/10/7 11:07 오후
suhcs
단호한 것과 모진 것은 다른 것이다. 단호하지만 모질지 않게,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화내지 않고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 때론 연습도 필요하지만, 그보다는 자기 마음 속에 흔들림부터 없애야 한다. 흔들리는 나를 잡으려 남에게 모진 경우도 참 많다.
2012/10/7 11:12 오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화내지 않고 말하기.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