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t 5/16 posted

• 알바와 앨버타 필로이드의 변호사 마이클 밀러 (Michael Miller)는 "라운드업이 동물 왕국과 인류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혔음에도 불구하고 몬산토가 과학, 언론 및 규제 기관을 조작하여 자신들의 의제를 제출한 증거를 배심원에게 보여줄 수 있게 됐다" .
• 배심원단은 작년 독일 제약 회사인 바이엘 (Bayer)이 인수한 몬산토 (Monsanto)가 필요오드 (Pilliods)의 비호지킨 림프종 (NHL)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1 년 이내에 3 번째로 그런 판결을 내렸습니다.
• 현재까지 최대 범칙금인 Roundup 관련 손해 배상금은 바이엘이 대략 13,400 명의 원고로부터 소송에 직면한 미국에서 법무 비용을 엄청나게 빚지고 있음을 강조하고있습니다.
• Roundup의 핵심 성분인 제초제 글리포세이트 (glyphosate)가 암을 유발했다고 주장하는 남성들을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두 명의 배심원이 이전에 지지했습니다.


A California jury ruled Monday that Monsanto must pay a record $2 billion in damages to a couple…
Jury Orders Monsanto to Pay Record $2 Billion to Couple in Roundup Cancer Trial [truthout.org]
A jury in California on Monday awarded more than $2 billion to a couple who claimed that the…
Bayer rocked by record $2 billion Roundup verdict [edition.cnn.com]

[www.bizjournals.com]
A United States (US) court has ordered the parent company for the world-renowned weed killer,…
US couple awarded US$2 billion in Roundup weed killer cancer case [jamaica-gleaner.com]


Login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