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t 4/22 posted

• 연구원은 "우울증"과 "금연"이라는 키워드를 사용하여 앱을 찾았습니다. 발견 한 내용은 놀랄 일도 아니지만 여전히 프라이버시를 염려한다면 우울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 분석 된 36 개의 앱 중 33 개가 Facebook에서 Google, 그리고 중소기업까지 광고주 네트워크와 정보를 공유하고있었습니다.
• 이 연구의 공동 저자 인 존 토루스 (John Torous)는 "누가 당신에 관한 정보에 액세스 할 수 있는지조차 모른다면 앱 사용에 대한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리기가 정말로 어렵습니다.
• 전체 조사 응용 프로그램의 92 %가 타사와 데이터를 공유하고 있으며, 그 절반 정도가 최종 사용자에게 그 방법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연구자의 한 사람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잠재적으로 광고주는 이를 통해 사람의 개인 정보를 위태롭게하고 치료 결정을 좌우할 수있습니다.
• 건강 관리 일기, 약물 사용에 대한 자기 보고, 사용자 이름 등 매우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것도 있었습니다.
• "쉽게 거르기 위해서는, 앱에 개인 정보 보호 정책이 적용되었는지 최근 업데이트된 건수 및 응용 의료 센터와 정부 등의 신뢰할 수있는 소스에서 제공되는 것을 확인하는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tech2 News StaffApr 21, 2019 17:29:03 ISTHealth apps often hold extremely vital personal…
Mental health apps found sharing user data with advertisers without consent, says study [www.firstpost.com]
Free apps marketed to people with depression or who want to quit smoking are hemorrhaging user…
That mental health app might share your data without telling you [www.theverge.com]
A handful of these apps (which revolved around issues like…
Mental health apps are sharing data without proper disclosure [www.engadget.com]


Login to comment

Open Wiki - Feel free to edit it. -
4/22 answered



permanent link

Login to comment

Open Wiki - Feel free to edit it. -
4/22 answered



permanent link

Login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