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8/14 posted
• 노퍽(Norfolk)의 한 여성은 올해 초 10대 딸을 낙태시키고 태아를 태우고 매장하는 것을 도왔다는 혐의로 3건의 중죄를 포함한 5건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링컨 저널 스타에 따르면 제시카 버지스(41)는 당시 17세였던 딸에게 낙태약을 투여하고 태아를 매장하는 것을 도운 중죄 등 5가지 범죄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 성인으로서 재판을 받고 있는 당시 17살이었던 딸 셀레스트 버제스도 중죄를 포함한 3가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Login to comment

Open Wiki - Feel free to edit it. -
8/14 answered



permanent link

Login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