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Wiki - Feel free to edit it. -

4/10 '14 posted

지도 규제 총정리


2011년.
민간이 주도하는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라는 비영리법인을 설립하여 플랫폼을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자료에서 "초기에는 정부와 민간·공공기관이 공동출연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수익모델 창출을 통해 완전 민간운영 법인으로 출범토록 하여 구글어스를 능가하는 공간정보의 허브로 육성시킨다는 구상"

2012년. 본격적으로 정부가 민간과 경쟁.
V월드를 활용하면 구글이 장악하고 있는 국내 공간정보 시장에서도 정보독립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2013년. 무역 장벽 이야기 불거짐
·
"평소 여행에서 구글맵 지도를 잘 활용하는 외국인 친구들도 한국에 여행 올 때는 아예 모바일 지도는 포기하고 종이 지도를 준비해서 온다"


+ 확장하는 장벽
때문에 구글 시각장애인 음성길안내서비스, 무인자동차, 구글글래스 등을 모두 한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지난 2008년 한국 지도 부분만 국내 업체 지도를 구입해 제공하고 있지만 자동차 길 찾기나 교통정보, 도보 내비게이션, 3차원 지도, 실내 지도 등 구글 지도의 주요 기능은 이용할 수 없다.
·
이용할 수 없는 이유는
the maps do not have a high enough resolution to be able to provide the full Google Maps service, and has asked to be able to process the map data on its own servers.


그러나 정신승리로 응전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제작·배포할 계획인 “영문판 1:25,000 전자지도”는 1:5,000 전자지도를 바탕으로 축소 편집된 자료로써,   구글 지도에 비해 정밀한 위치정확도를 가지고 있으며, 동 자료를 이용하여 내비게이션(길안내) 서비스 개발이 가능함

.... ?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