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DIGITAL's image afterDIGITAL 112
4/25 '12 posted

그의 정치에 관한 인식 형성에 무엇이 투영 되었을까. 빚지는게 정치라니.

문제는 최 전 위원장이 브로커 이 씨에게 돈을 받아 대선 자금 성격으로 사용했다고 직접 언급한 부분이다. 최 전 위원장은 전날 "내가 2006년부터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했는데 MB하고 직접 협조는 아니라도 독자적으로 여론조사를 했고 (브로커) 이 씨가 협조를 한 게 있다"고 말했다. "여러가지 협조"는 돈을 받아 썼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 전 위원장은 "정치는 사람하고 돈 빚지는 것 아니냐"고도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상대 검찰 총장은 "길게 끌 수사가 아니다"라고 말했고, 이금로 중수부 수사기획관은 "이번 수사는 대선자금 수사가 아니라 인허가 로비 수사"라고 못을 박았다.
최시중 전 위원장과 검찰의 간극은 왜 발생하는가.
문제의 당사자인 최시중 전 위원장의 Fact와는 상관 없는
사전 설정된 영역 내의 수사는 종결 후 어떤 반향을 일으킬까.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