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ght412's image delight412 601119
4/18 '12 posted (4/18 '12 edited)

구글 없이 안드로이드 생태계는 생존 가능한가?

요즘 구글을 중심으로한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심상치 않다. 분열을 경고하는 얘기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구글과 제조사들의 틈이 조금씩 벌어지고 있는게 이유다. 까놓고 얘기하면 밥그릇 싸움이다. 특히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고 스마트폰 사업을 손에 넣으면서부터 안드로이드 생태계안에서 이해 당사자들간 갈등은 더욱 고조되는 분위기. 

최근에는 구글이 애플처럼 스마트폰 하드웨어와 SW 그리고 마켓 플레이어를 모두 하고 싶어한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이렇게 되면 제조사들이 뭉쳐서 집단 행동을 할지도 모른다고 한다. 
『 구글은 당초 특허를 보고 모토로라를 인수했지만 이를 통해 모바일 시장에서 애플이 갖는 리더십을 따라잡는 것도 원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스마트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그리고 영업도 직접 디자인이라고 하는 시나리오다. 구글의 야심은 또 다른 넥서스원을 만드는 것이 아니다. 그 이상이다. 한마디로 구글판 아이폰 비즈니스다. 』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가 구글은 물론 안드로이드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도 많다. 결국 구글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모토로라를 다시 되팔아야 한다는 것이다.
『 구글은 애플과 맞설 하드웨어를 만들려 하고 있다.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최근 “기회에 대해 흥분된다”는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 애플과 일대일로 싸우는 것은 구글의 기회 측면에서 의미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생태계 측면에서 보면 문제가 크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생태계의 리더다. 삼성전자와 같은 하드웨어 파트너들과의 관계를 유지하면서 모토로라를 통해 하드웨까지 직접 하겠다는건 넌센스일 수 있다. 』

구글이 고집을 꺾지 않고 애플처럼 직접 하드웨어를 만들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삼성전자나 HTC는 아마존처럼 겉은 안드로이드지만 속은 안드로이드가 아닌 이른바 커스텀 안드로이드 OS를 들어 버릴지도 모른다. 이런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고 한다.
『 킨들 파이어는 안드로이드이지만 안드로이드가 아닙니다. 보편적인 안드로이드 앱들이 돌아가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잘팔리죠. 제조 업체들도 이렇게 하고 싶은 모양입니다. 스카이훅 와이어리스의 테드 모건 CEO의 발언을 전해 드립니다. 』

제조사들이 일을 벌이면 어떻게 될까? 구글을 왕따시키고도 그들만의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유지하는게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황병선님도 이런 화두를 던졌다.
『 구글 없는 안드로이드 연합이 만들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모토로라를 제외한 주요 제조사와 통신사가 가칭 ‘네오드로이드(Neo Droid)’라는 연합을 만들어 구글을 제외하고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공유하는 것이다. 아마도 여기에는 구글 플레이를 대신할 수 있는 통합 ‘앱 마켓’이 핵심일 것이다. 조만간 이런 필자의 가상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는 모습을 꿈꾸어본다. 혁신은 늘 시장에 정반합의 과정이라고 믿는다. 』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