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gle's image goodgle 29166
3/8 '12 posted (3/8 '12 edited)

뉴 아이패드 4G는 정말 국내에선 그림의 떡?

뉴 아이패드는 4G LTE를 지원한다. LTE 규격이 여러가지이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그림의 떡일 거라는 기사가 있다.

『 ‘새(NEW) 아이패드’는 700㎒와 2.1㎓ 주파수 대역 LTE 통신모듈을 지원한다. AT&T와 버라이즌 등 미국 통신사에 맞춘 전략이다.   국내서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800㎒, KT는 1.8㎓를 LTE 주파수로 쓰고 있다. ‘새 아이패드’에 대한 LTE 연결이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 』

과연 그럴까? 아이패드2와 뉴 아이패드의 제품사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아이패드2 3G (국내 출시제품)  뉴 아이패드
통신사양 Wi-Fi + 3G 모델: UMTS/HSDPA/HSUPA (850, 900, 1900, 2100 MHz); GSM/EDGE (850, 900, 1800, 1900 MHz)
  • Wi-Fi + 4G for AT&T model: LTE (700, 2100 MHz)3; UMTS/HSPA/HSPA+/DC-HSDPA (850, 900, 1900, 2100 MHz); GSM/EDGE (850, 900, 1800, 1900 MHz)

  • Wi-Fi + 4G for Verizon model: LTE (700 MHz)3; CDMA EV-DO Rev. A (800, 1900 MHz); UMTS/HSPA/HSPA+/DC-HSDPA (850, 900, 1900, 2100 MHz); GSM/EDGE (850, 900, 1800, 1900 MHz)

사양만 놓고 봤을 때, 뉴 아이패드는 700, 2100MHz 대역만 지원한다. 국내 이통사의 4G 주파수는 800, 1.8GHz 대역을 쓴다. 지원 주파수가 틀리기 때문에 국내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얘기다. 뭐 4G 접속만 놓고 봤을 때는 그럴 수도 있겠다.

그런데, 다른 매체에서는 가능할 것이라는 언급이 있다.

『 국내에서 새 아이패드로 초고속 무선 인터넷을 즐기기 위해서는 애플이 해당 주파수를 지원하는 LTE모뎀으로 바꿔줘야 한다. 업계에서는 LTE모뎀을 주파수만 변경하면 되기 때문에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제품에 주파수 대역 변경 여부를 고려하지 않고 내놓았을까? 더구나 4G 규격은 아직 미완성인 상태인데 말이다.

하나 더, 뉴 아이패드가 4G만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3G와 GSM까지 모두 지원한다. 국내에서 시판되는 아이패드2 3G모델과 비교할 때 3G모듈에서 보이는 차이는 없다. 즉, 설령 4G는 사용할 수 없다하더라도 3G 접속은 이통사 지원만 있으면 문제없다는 얘기다. 가뜩이나 비싼 요금제 문제로 구설수에 오르는 4G만 고집할 필요는 없을 터.

물론, 제품을 국내 환경에서 테스트해 봐야 정확히 지원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뉴 아이패드의 LTE 모뎀이 주파수 변경 가능한 모델이라면 우려는 깔끔하게 해소된다.
더 찾아보니 ... 그나마 블로터가 현실을 객관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 새 아이패드가 국내 통신사의 LTE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은 채 국내에 출시될 지, LTE 지원 문제를 해결한 이후에 뒤늦게 출시될 지, 와이파이 버전만 먼저 출시될 지 새 아이패드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의 궁금증이 커져만 가고 있다. 』

기자들은 대부분 비전문가들이다(본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지만). 추정과 오류가 너무 많다. (당연한 얘기지만) 기사도 가려 읽어야 한다.

하긴 ... 이 불확실성의 시대에 뭔들 확실하겠느냐 마는 ...

embed
batmask's image batmask 50146
3/12 '12 answered
퀄컴 모뎀칩셋 사용을 추정하면서, 가능하리란 강력한 의견도 있네요.

『 네. 그래서 한국에서도 AT&T용 뉴 아이패드 LTE를 가져와 사용할 수 있습니다. KT와 SKT에서요. 또한 버라이즌용 LTE버전은 LG유플러스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

embed|permanent link
goodhyun's image goodhyun 1.2K377
3/10 '12 answered
goodhyun
LTE(호환성)에 대한 동국제강 사보 일부 발췌. (제가 쓴거라 맘대로 오렸습니다). 새 아이패드 LTE 얘기 들으니 생각나서. http://t.co/XqsJrfFk
2012/3/10 2:55 오전

FamiTweet
아이패드AT&T모델이 지원하는 LTE2100은 북미지역 통신사들만 사용하는 AWS주파수가 되겠습니다.AWS의 경우 송신1710~1755,수신2110~2155 대역 사용이고,LTE 주파수로 구분하면 LTE Band4입니다.
2012/3/9 11:17 오후
FamiTweet
그리고 U+가 할당받은 2100은 SKT/KT가 WCDMA(3G)에서 사용하고 있는 2100으로.. 송신 1920 ~ 1980, 수신 2110 ~ 2170 대역 사용이고, LTE 주파수로 구분하면 LTE Band 1 입니다.
2012/3/9 11:17 오후
FamiTweet
따라서 U+가 가지고 있는 2100으로 LTE망을 구축해도 아이패드의 AWS 1700 & 2100과는 다르기 때문에 아이패드는 도입할 수가 없습니다. 오히려 SKT와 같이 사용중인 LTE 800대역을 애플이 별도로 지원해 주기를 기다려야 하는 처지죠.
2012/3/9 11:17 오후

『 the Apple tablet is unlikely to be compatible with them. Instead, the LTE support would only be of use when roaming in the US on AT&T’s LTE networks. 』

힘들지 싶어요... 

embed|permanent link
goodgle's image goodgle 29166
3/9 '12 answered
블로터닷넷의 주민영 기자가 이 문제를 다시 정리했습니다.
전망이 어둡군요. -.,-

『 결국 애플은 일단 아이패드의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부터 LTE를 지원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린 모양새다. 아이폰4S에서 CDMA와 GSM 방식을 모두 지원하며 ‘월드폰’이라는 장점을 내세웠던 애플의 행보를 봤을 때 예상하기 어려웠던 선택이다. 』

embed|permanent link
goodgle's image goodgle 29166
3/20 '12 answered
안타깝게도 결론이 난 것 같군요. 적어도 KT는요.

embed|permanent link
goodgle's image goodgle 29166
3/8 '12 answered
LTE 모뎀의 주파수 변경 가능성에 대해 이상혁님을 통해 아래와 같은 제보(?)를 받았다.

『 1차 출시국이 이렇게 다양한 주파수 대역에서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미국 통신사들이 700mhz 및 2.1Ghz 대역에서만 LTE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우리나라 통신사의 LTE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한다면 』

요는, 뉴 아이패드 1차 출시국의 LTE 주파수가 제각각이고, 애플이 각 국가마다 주파수 설정이 다른 기기를 공급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할 리가 없다. 고로 뉴 아이패드의 LTE 모뎀은 주파수 변경이 가능한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라는 것. 결국 국내에서 잘 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 물론 해당 블로그의 댓글을 보면 가능/불가능 의견으로 또 나뉜다.

... 결론은 역시 나와봐야 아는건가? ^^~

embed|permanent link
goodgle's image goodgle 29166
3/17 '12 answered
다시 업데이트된 소식을 전합니다.

『 버라이즌용은 3G공급 글로벌 캐리어에게 주고 AT&T 용 뉴아이패드는 LTE지원계열에 줍니다. 위 그림 처럼 5 LTE밴드를 지원합니다. 저 RTR8600의 5개의 LTE 밴드를 지원한다고 나왔습니다. 그러니까 700MHz과 2.1GHz 라는거죠. 이론 상으로 3개의 밴드를 더지원하는데.. 그럼 뭐 제일 많이 쓰는 거 되겠죠? 그래서 MDM9200과 RTR8600을 넣은 제품에서 유럽과 한국 LTE 주파수 800MHz와 1800MHz를  지원안한다는 것은 좀 이상하다는 겁니다. 』

즉, 아이패드3는 LTE지원 제품과 비지원 제품으로 나뉘고, 이론상 충분히 한국에서 LTE 사용이 가능하다고 지적하고 있네요. 만약 안된다면 그것은 기술 문제가 아니라 정책 문제일 것이라는 조심스런 주장입니다.

embed|permanent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