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ist5804's image Humanist5804 7111
3/3 '12 posted (3/3 '12 edited)

Memory는 기술용어가 아니다

Jin Young Kim

Memory Is Not a Recording Device: How Technology Shaped Our Metaphors for Remembering www.brainpickings.org Debunking the myth that memory is about "reliving" a permanent record stored in a filing cabinet.
2012/3/3 10:59 오후  


언제부터인가 Memory는 기술용어로 받아진 것 같다. SKT가 하이닉스 인수하면서 Memory는 웬지 Memory 반도체와 더 가까운 것 같고, DRAM과 NAND Flash Memory가 생각나고, NAND가 들어간 SSD(Solid State Drive, HDD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차세대 Stroage 제품)가 생각난다.

 

그러나 Memory는 brainpickings.org라는 곳에서 펴낸 article처럼 Recording Device가 아니다. 이 Article과는 다르지만, 예전에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한 교수분들과 Cowork을 하면서 Smart Device가 가장 Intellignent한 단계까지 가려면, 사용자 관점에서 어느 정도 Level로 가야 할 것인지를 Modeling 화 한 적이 있다. 이 Model의 Focal Point 중 하나가 Memory 였는데, 이 때 Memory는 정말 기술적 관점이 아닌, 인간의 단기 기억과 장기 기억에 대한 컨셉/개념 규정과, 이를 기술이 어떤 식으로 변화시키는 것인가 였다(어찌보면 이 Article의 제목과 매우 흡사하다고나 할 까)

 

인간의 두뇌를 원천적이면서 태초의 Memory라고 볼 때, 두뇌라는 Memory는 장기기억 장치와 단기 기억 장치를 가지고 있다. 물리적인 저장매체, Storage라는 것(이것이 기술적 관점에서 Memory 반도체를 활용하는 Storage Solution이다)이 나오기 전 까지 인간은 두뇌라는 Memory에 장기 기억해야 할 것과 단기 기억하고 잊어버리는 것의 실체가 구분되어 있었다. 장기 기억 장치에는 주로 내가 평생 동안 살면서 잊어버리면 안될 것들,  즉 추억의 부스러기들과 단서들(가족-친지-연인-친구들과의 관계에서 발생한 중요하고 소중하 추억의 Indice들)은 두뇌의 장기 기억 장치에 저장하고 안잊어버린다. 반면 추석의 Indice들 반대편에 있는 것들은 단기 기억 장치에서 저장하고 있다고 순식간에 사라져 버린다. 즉, 인간의 두뇌라는 Memory도 휘발성 DRAM처럼 꺼지면 사라지는 단기 기억과 비휘발성 NAND Flash Memory 처럼 평생 동안 저장되는 장기 기억으로 구분되는 것이다.

 

Device가 Smart 해진다는 개념, 보다 Intelligent해진다는 개념은 인간의 이러한 장기 기억과 단기 기억의 부스러기들을 어떻게 단말이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인가와 관련이 있다. 또한 그러한 단말과 연결되어 있는 지능적인 서비스의 제공과도 연결되어 있다.

 

인스타그램에 왜 소비자들은 환호를 하고 사용하는 것일까? Photo는 인간의 두뇌에서 장기 기억화 하고 싶은 가장 강력한 추억의 단서(indice)를 보관하는 Media(매체)이다. 다른 의미에서 보면, 사진(Photo)라는 Media로 남겨진 결과물(Result) 보다는, 그 결과물이 나오기 전 까지의 Context를 소비자는 두뇌의 장기 기억 저장소에 보관하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살아가면서 우리는 장기 기억해야 할 것 보다는 단기 기억해야 할 것들을 더욱 더 많이 맞딱들인다. 업무적으로 만나는 사람들, 사건들, 이슈들이 넘쳐나는 세상이다. 따라서 우리 두뇌의 장기기억 저장소에 더욱 더 많은 단기 기억해야 할 것들이 넘쳐나게 되고, 기술은 이것을 아에 NAND Flash Memory에 Media화 해서 저장하라고 권고하고 있는 것이며, 더욱 더 얇은 크기로 저렴한 가격에 많은 저장용량을 제안하는 업체에 우리의 두뇌가 쏠리고 있는 것이다. Smart Device가 Smart 해진다는 의미는 인간의 이러한 장기 기억에서 저장하려고 하는 추억의 단서/부스러기를 기술적으로 보다 세련되게, 잘 support해 질 때 Smart 하다고 부를 수 있는 것이며, 최근 Cloud 기반의 SaaS들은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인간의 넘쳐나는 장기 기억과 단기 기억에 대한 부스러기들을 잘 보관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Support해주는 Service라고 할 수 있다. 소비자는 따라서 이러한 Memory 관점에서 가장 선도적이면서 지능적으로 제공해주는 제조사 / 서비스 플랫폼 사업자에 환호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SaaS 기반의 cloud 서비스가 죄다 Photo / 음악 / 동영상에 Focus하고 있는 것도, 어찌보면 원초적인 인간의 Memory인 두뇌가 장기 기억 / 단기 기억화 하려고 하는 추억과 감성의 Indice를 보관하려는 심리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Smart Device에서 Smart의 의미를 기술적으로만 해석하려고 하면 안된다. Device도 결국 사람이 쓰는 것이고, 인간은 태어나면서 부터 수많은 추억의 단서들을 만들어 내면서 삶을 살아 간다. 좋은 추억, 기억하고 싶은 추억은 두뇌가 장기 기억화 하려고 하고, 그렇지 않은 것들은 단기 기억화 하려고 한다. 작금의 Memory 반도체 기술이라는 것도 휘발성 DRAM과 비휘발성 NAND로 이원화 되어 움직이는 것을 보면, 바로 이러한 인간의 Memory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최근 NAND 시장이 DRAM 시장을 앞지르고 있다. 점점 더 소비자들은 장기 기억화 하려는 추억의 덩어리와 부스러기들이 많아 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Smart Device에 대한 전략은 기술적인 흐름만 쫒아가서는 별로 건질 게 없다는 것이 필자의 소견이다. 단말이 Smart 해진다는 것은 도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가? Human에 대한 끊음없는 탐구와 탐색이 필요하다(그래서 제 필명이 humanist 입니다 ㅎㅎ).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