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hyun's image goodhyun 1.2K377
3/27 '13 posted

생방송스마트쇼 IT큐레이션:

[김국현 IT큐레이션] USB OTG, USB 온더고 뜬다 - YouTube
최신 스마트폰에 있는 이 OTG 기능은요, 스마트폰에 PC처럼 USB 메모리라던가, 키보드, 마우스 같은 주변기기를 꼽으면 인식해서 쓸 수 있게 하는 기능입니다. 스마트폰에 보면 충전하거나 PC에 연결하기 위한 작은 곳이 있죠, 그 곳에 그냥 꼽는 건데요, 이 그림과 같이 작은 곳...


영국의 한 청소년이 만든 앱, 약 330억원 가량에 매각되었습니다. 
뉴스를 알아서 자동으로 짧게 요약해서 한꺼번에 한 눈에 보게 해주는 기술인데요. 
검색하며 시험공부하다가 요약된 것 빨리 좀 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해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앱스토어 선정 2012년 최고의 앱으로 뽑혔다구요. 
우리 청소년들 중에도 이런 가능성이 있는 친구들 분명히 있을겁니다. 
그런데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요? 
분명히 무언가 다른 거 하고 있을겁니다. 
어른들이 그리고 사회가 다른 거 하는게 지름길이라면서 사실모두 똑같은 길을 가게 만들고 있겠지요. 
'스마트폰이 이 기사를 100자로 요약해줬으면…' 미국 포털사이트 야후가 26일 수백억원에 사들인 모바일 뉴스편집 애플리케이션(앱) '섬리(Summly)'는 한 영국 청소년의 이런 생각에서 탄생했다.

훈훈한 뉴스 하나 더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건물 창문이나 자동차 유리창에서 전기를 만들 수 있는 '창문형' 태양전지, 
그 효율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합니다. 
약 10% 정도 늘어났다는데요, 
식물의 광합성을 본따서 빛을 오래 잡아 두는 방식을 썼다고 합니다. 
광합성이었군요. 이렇게 아이디어는 늘 우리 상식 밖에 있습니다. 
그나저나 저도 아이디어가 있는데요 이 효율이 엄청나게 늘어나면 말이죠.
스크린에 이 기술을 넣어서, 스크린에서 나오는 불빛으로 다시 충전을 하는 전지를 만드는겁니다. 
그러면 영원히 따로 충전하지 않아도 되는 영구기관이 만들어지는겁니다. 
허황되다구요?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건물 창문이나 자동차 유리창에서 전기를 만들 수 있는 '창문형' 태양전지 효율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게임하면 일본 게임 업계였습니다만, 이 왕년에 잘나가던 게임 제국이 실적 부진으로 매우 힘들다고 합니다. 
소니는 8분기 연속적자이고, 닌텐도는 창사 이래 30년만에 적자를 내고 2년 연속 적자라고 합니다.
한국은 이미 오래전부터 이 전용 게임기가 해외와는 달리 별 볼일이 없었습니다. 
초고속 인터넷으로 일반 PC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선호했기 때문이죠.
언제 어디서나 쓸 수 있는 네트워크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접할 수 있는 플랫폼, 요즘 세계를 뜨겁게 하고 있는 스마트폰 게임 시장이 열린 비결이죠. 
21세기 IT의 성공 방정식을 한국 시장은 이미 오래전부터 알려주고 있었던 셈이었습니다.  
소니는 8분기 연속 적자로 일본과 미국의 본사 건물을 매각했으며, 지난해 창사이례 30년 만에 적자라는 충격적인 발표를 한 닌텐도는 2년 연속 적자를 이어갈 전망이다.



em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