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hyun's image goodhyun 1.2K386
7/18 '12 posted

[직설IT수다] 제3화

이에 삼성전자는 곧바로 공식 사과하고 이 문구도 삭제키로 했다. 하지만 해외판 갤럭시S3의 제품설명서에는 이런 내용의 경고 문구가 없는 것은 물론, 갤럭시S3에 채용된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의 특성에 대해 이해를 구하는 구절조차 없었다.
요새 블로그마케팅할 때 ‘우리는 조작해준다’, ‘우리가 포털에서 일하나 나와서 잘 안다’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곳이 있다고 해요. 네이버 블로그 검색 상위권에 올려주는 프로그램도 있고요.” 그런데 이 과정에서 기계가 낀다고 작은파워블로거는 말했다. 네이버 블로그 검색 상위권에 올려준다는 프로그램이 있는 것처럼 말이다. 네이버 블로그에 홍보성 글이 게시되고, 수 분 내에 댓글과 공감이 수십개 달리는 데에 바로 흔히 ‘봇’이라고 부르는 기계적인 작업이 들어간다는 이야기다.
N드라이브의 유료 상품은 네이버가 처음으로 낸 유료 서비스라는 점에서 눈길이 끌린다. NHN쪽은 “디지털콘텐츠나 쇼핑을 제외하고 우리 자체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하는 것은 처음”
최근 푹이 방송 콘텐츠를 네트워크로 전송(CDN)하는 비용은 월에 수억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용은 광고로 채우기도 어려웠다. MBC는 별도로 광고를 내보내고, SBS는 공중파와 케이블 방송에 보이는 광고를 푹으로 들여와 보였다. 하지만 광고로 CDN 비용을 마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일단 서비스를 무료로 지속하기엔 불가능하게 됐다”라고 한 방송 관계자는 말했다.
“갤럭시탭은 애플의 디자인이 가지고 있는 극도의 단순성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갤럭시탭은 (아이패드만큼) 멋지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확히는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구글 플러스 때문이다. 구글 플러스에는 페이스북의 ‘좋아요’와 비슷한 ‘+1’이 있는데 광고 서비스와 결합해 구글 플러스 이용자들에게는 특정 광고 배너에 +1을 달 수 있다. 이를 위해 브라우저에 쿠키를 심는데 이를 통해 구글이 브라우저 이용 패턴을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미국 기준으로 상위 100대 사이트에는 모두 구글이 ‘이용자를 추적할 수 있는’ 코드가 담겨져 있었다.
이는 기존 비슷한 요금제에서 할인액은 3G 요금제가 훨씬 컸기 때문에 3G를 싸게  쓰고 싶어하는 사람은 여전히 3G에 남아 있는 경향이 있어 위약금3으로 할인액을 반전시켜 LTE 고객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기트허브는 자신이 운영하는 프로젝트가 아니어도 통째로 복사해 수정할 수 있다. 보통 권한이 주어져야 코드를 살피고 운영할 수 있는 반면, 기트허브는 프로젝트 내용을 자기 계정으로 복사해 가져와 소스를 수정할 수 있는 커미터가 될 수 있게 지원한다. 허광남 대표가 활동하고 있는 OKJSP도 톰캣 프로젝트를 가져와 번역하는 식으로 작업하고 있다. 아파치 재단의 오픈소스 프로젝트와 구글코드, 소스포지 같은 프로젝트 호스팅 하는 업체들이 다 기트허브로 이사오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셈이다.
지난 2009년 1월 시작된 뉴스캐스트는 네이버 메인 화면에 각 언론사별로 노출되는 뉴스 박스를 말한다. 현재 네이버가 뉴스캐스트 정식제휴를 맺은 언론사는 96개사에 달한다.   뉴스캐스트는 그동안 네이버가 독점했던 트래픽을 언론사에 배분하는 성과를 냈지만 동시에 언론사들의 트래픽 확보를 위한 과다 출혈 경쟁을 낳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 언론사들은 네이버 뉴스캐스트로부터 유입되는 페이지뷰를 늘리기 위해 보다 자극적인 기사 제목을 내걸고 있는 실정이다.

이상 10개의 토픽으로 오늘 오후 4:30에 생방송됩니다. 

embed